아주대학교

검색 열기
통합검색
모바일 메뉴 열기
 
 
 

Ajou News

NEW 대학 R&D 최정점 '기술이전수익' 5년 연속↑ 전국 대학 7위

  • 2021-07-07
  • 4078


우리 학교가 기술사업화 부문에서 꾸준히 성과를 내면서 기술이전수익 증가세를 5년째 이어가고 있다. 기술이전수익은 대학 소속 연구진의 연구개발 성과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이 지식재산권을 획득하며 대학에 지불하는 금액으로, 대학의 대표적 산학협력 수익이자  연구력의 우수성을 보여주는 지표다.


올해 6월 교육부는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대학의 기술이전수익 및 계약실적 현황 등을 발표했다.  대학정보공시 ‘2020년 대학 기술이전수익’에서 우리 대학은 총 33억5000만원을 기록했다. 이는 전국 대학 중 7위에 해당하는 규모로, 정보 공시에 참여한 전국 대학들의 2020년 평균 기술이전수익은 7억1000만원 상당이다.  


우리 학교는 국내 대학 중 유일하게 최근 5년 연속 기술이전수익 증가세를 이어가고 있다. 2016년 11억8000만원의 기술이전 수익을 기록한 이후, 2017년 19억6000만원, 2018년 21억4000만원, 2019년 26억3000만원, 2020년 33억5000만원을 기록한 것. 


기술이전수익이란 대학 소속 연구진의 연구개발 성과를 활용하고자 하는 기업이 해당 지식재산권을 획득하며 대학에 지불하는 금액을 의미한다. 대학의 기술이전 규모는 소속 연구진이 논문과 학술적 성과뿐 아니라 실질적으로 사회와 기업에 도움이 되는 연구를 하고 있으며 대학에서 구체적이고 실질적인 산학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음을 보여주는 지표다.


아주대는 공과대학, 자연대학뿐 아니라 의과대학, 약학대학, 간호대학 등이 모두 하나의 캠퍼스에 위치하고 있어 연구진 간의 협력이 용이한 환경이다. 더불어 기술사업화 전담 조직과 전문 인력을 갖추고 ‘지식재산 주기별 맞춤형 지원제도’를 통해 체계적이고 고도화된 기술사업화 지원 플랫폼을 가동하고 있다. 우리 학교 기술사업화팀은 연구진에 대한 맞춤형 지원을 위해 연구자의 연차별 전주기(임용 초기-중기-후기) 지원 체계를 구축했다. 또 '찾아가는 서비스'를 도입해 기술사업화에 대한 인식과 저변을 확대하기 위한 노력을 펴고 있다. 


우리 학교는 또 대학 보유 연구 성과와 기술의 더 큰 쓰임과 활용을 위해 ▲교육부·한국연구재단의 BRIDGE+사업 ▲특허청·한국특허전략개발원의 지식재산수익 재투자 지원사업 ▲과학기술정보통신부·과학기술일자리진흥원의 대학기술경영촉진지원사업(TMC) 등 다양한 외부 지원사업에 적극 참여하고 있다.  


교육부는 ‘2021년 6월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지난해 각 대학들의 기술이전수익 및 계약실적 현황을 포함한 대학 현황을 발표했다. 대학정보공시에는 총 413개 학교(대학 223개교, 전문대학 145개교, 대학원대학 45개교)가 참여했다. 교육부는 대학정보공시를 통해 학교, 학생, 교원, 재정 등 14개 분야의 67개 항목, 107개 세부항목에 대해 대학 현황을 공개했다. 기술이전수익 부문에서는 KAIST가 가장 많은 수익을 올려 1위를 차지했고 ▲서울대 ▲경희대 ▲연세대 ▲고려대가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아주인사이트 2021 봄호 - 세상을 바꾸는 아주의 연구>


# 아주, 세상을 밝히는 연구로 새 가치를 만들다

# 아주대 주요 사업화 기술 7선

# 교수 CEO 2인 대담 "세계 100대 기업의 꿈, 아주에서 이루어 내겠습니다"